보다 자세한 근황은 페이스북이나 블로그 등을 찾아주시길.

 
작성일 : 15-07-16 03:41
[다시 읽는 글] 몸이 꿈꾸는 거리문화의 부활
 글쓴이 : 빈탕노리
조회 : 248  
   https://drive.google.com/file/d/0B5SfIn2QzHMAdThSNUgxbkRYNk0/view?usp=… [58]
2008년 참 멍청한 여름을 보내고 있을 때다.
갓 50대에 들어서 심신이 나약해져서 누군가 한 번쯤 날 돌아봐주고 내 손을 잡아주었으면 하는 측은한 정신으로 제 정신이 아닌 일들을 벌이고 있을 때다.

부산의 김수우 시인의 소개로 신생이라는 문학지와 긴 인터뷰가 있었다.
탐방기사의 제목은 '몸이 꿈꾸는 거리문화의 부활'이었다.
탐방엔 여러분이 참여했는데 대부분 시인이었던 것으로 기억된다.
그래서인지 그저 시인들과의 친교라는 생각으로 응했던 것 같다.
아마도 제 정신이 아니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.


최근 거리공연과 관련된 과제들이 새롭게 주어지면서 그 기사를 다시 읽었다.
아니 내 생각을 이렇게 정성스럽고 잘 정리해준 사람이 누군가?
당시 이 낯선 주제를 어찌 이렇게 진지하게 다룰 생각을 했을까?
편집장 조성래 시인께 다시 감사드린다.
차제에 PDF로 정리해 공유한다.

 
   
 


Warning: Unknown: write failed: Disk quota exceeded (122) in Unknown on line 0

Warning: Unknown: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(files).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.save_path is correct (../data/session) in Unknown on line 0